산림당국이 일출과 동시에 강릉 옥계·동해 산불 진화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강원 곳곳에서 산불이 발생한 지 3일째를 맞은 6일 산림 당국은 6시 47분쯤 헬기 44대와 인력 4000여명을 투입해 주불진화에 나섰다.

강릉 옥계와 동해에 헬기 28대를 집중해서 투입하고, 영월과 삼척에 각각 헬기 10대와 6대를 띄웠다.

공무원, 진화대원, 소방대원, 경찰, 군인 등 지상 진화인력도 투입 가능한 인원을 총동원했습니다.

산림 당국은 밤사이 곳곳에 방어선을 구축하며 민가와 주요시설 보호에 힘을 쏟았다.

불이 번지고, 이를 막는 긴박한 상황이 펼쳐졌으나 다행히 크게 확산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주불진화에 성공한 강릉 성산지역은 뒷불감시 인원은 300명가량 두고 아침까지 재발화 위험 등을 살핀다.

이날 오전 7시까지 강원도내 산림 피해면적은 강릉 옥계·동해 500㏊, 삼척 260㏊, 영월 김삿갓면 75㏊, 강릉 성산 20㏊로 집계됐다.

이를 모두 합하면 여의도 면적(290㏊·윤중로 제방 안쪽 면적) 약 3배이자 축구장 면적(0.714㏊)으로 따지면 1197배에 달합니다.

현재 강원 영동에는 건조경보와 강풍주의보가 내려져 있고, 영서에는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