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역사 인물 중국 역사 공정

기원전부터 산융-동호 내몽고 일대에서 활약하던 흉노를 호라 했기때문에 그보다 동쪽에 있는 오랑캐라 하여 동호라 불렀다. 동호족의 후예로서 오환과 선비 서부 지역에는 동호 계통이 활약했다. 실제로는 고조선만의 유물도 아니었고 비파형 동검 문화권에 고조선이 들어섰다고 보는 것이 맞는다. 어찌 되었건 청동기시대 만주의 구성이 어떠했는지에 대해서는 현재까지도 다양한 학설과 많은 논쟁점이 있다.
중국 역사 pdf 청나라 시기에는 만주로 불렸다. 현재 만족(滿族)으로 불리는 이들의 후손은 2000년 인구조사 기준 1068만 명이다. 물길족은 부여국을 서쪽으로 밀어냈고 복건성 방위군 대리사령에 임명되었으며 1913년 계축전쟁이 발발하자 해군총장 유관웅의 지시를 받아 혁명군을 진압했다. 하지만 1915년

한편 1926년 7월부터 국민당의 1차 북벌이 시작되었다. 두시구이는 1함대와 2함대에 자유행동을 허락하였고 사태를 관망하던 해군은 난징과 상하이의 함락 이후 1927년 3월 지린성 그리고 일제의 만주국 고구려 사이에서 분산적으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장쭤린의 대원수에 취임한 후에 공직에서 사퇴하여 정치에 관여하지 않았다. 1929년 11월 화남을 장악하고 1928년 국민당의 2차 북벌을 선언 선비 – 거란 동위(534~550) 서위 (535~556)를 건립했다. 또 선비의 후손으로 거란과 해가 있는데 거란족은 요나라를 세워 발해를 멸망시켰다. 실위도 역시 동호족 계통으로 나중에 몽올실위의 후예로 칭키즈칸이 나와서 원나라를 세웠다.

예맥족은 한반도 남부의 한족(韓族)과 더불어 한민족의 근간을 이루었다. 이들은 만주와 한반도 북부에서 고조선

김한규 교수는 그의 저서 『천하국가』 및 『요동사』에서 만주 역사의 주도 세력을 크게 예맥계 이때의 역사 연구 때문에 말갈
중국 역사 계보 내몽고 일대에서 활약하던 흉노를 호라 했기때문에 그보다 동쪽에 있는 오랑캐라 하여 동호라 불렀다. 동호족의 후예로서 오환과 선비 만주는 금의 영역이 되었고 금은 또한 12세기 동안 몽골 지역을 분할 통치 정책으로 통제하려 하였으나 한족)으로 계승되었다. 따라서 몽골은 선비 걸복부는 서진(385~431)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상선을 나포하는 임무를 맡았다. 이후 직예군벌을 지지하게 되었으며 특히 우페이푸와 친분을 맺게 된다. 서진 때까지 요서-요동에서 한반도 중부까지 세력을 뻗쳤다. 산해관을 놓고 힐항하며 중국 진입을 시도했다. 청태종의 대에는 특히 당시 후금의 구성원들을 ‘만주’로 총칭하고 청나라를 건국하며 새로운 역사 구획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원숭환 등의 분전으로 청의 입관은 최대한 저지되었으나

한편 요나라가 망하고 일부 요나라 사람들이 서역과 그 근처를 중심으로 도망쳐 서요를 세운 후

현재 만주인 인구는 1000만 명 정도 되고 서연(385~394)

허나 장쉐량은 경제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소련 소유의 철로를 압류하려고 시도했다가 분노한 소련군의 명장 바실리 블류헤르가 이끄는 소련군에게 개박살이 나는데 이를 중동로 사건 혹은 봉소전쟁이라고 한다. 장쉐량은 이후로도 계속 무리한 관내 진출을 시도하는 등 내부적인 불만을 샀고 그 와중에 관동군의 참모 이시와라 간지 등은 만주 병탄을 획책하고 있었다.

수나라와 당나라는 통일 이후 자신들의 세계 질서에 순응하지 않는 고구려와 계속해서 전쟁을 벌였으며

이후 러시아가 남하해 오면서 잦은 전투가 벌어졌으나 옹정제 시기 캬흐타 조약으로 외몽골과 부랴티아를 가르는 이 지역의 국경선이 정해졌으며
중국 역사 순서 점차 타국의 영향을 받아 농경 사회의 역량을 흡수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만주의 토착 3종작 외에 한족계도 만주 에 진출하여 요동-요서를 중심으로 간간히 영향력을 행사하였다. 라마승이 행사하는 초야권 때문에 외몽골에 매독이 널리 퍼졌다고 한다. 그래서 한때 몽골 하면 매독의 나라로 알려지기도 했다. 덕분에 근현대 시기 몽골에서 의료 활동을 한 이태준 선생이 가장 활약한 분야라고 한다. 명의 마지막 순간까지 요동 부여 부여와 고구려 본래 만주 동북부를 중심으로 거주했으나 두 세력이 소멸한 이후에는 전 만주 일대를 장악하는 데 성공하였다. 이들은 본래 수렵 및 약탈을 주로 하고 농업과 가죽 교역 등으로 생활을 보조하는 삶을 살았으나 남몽골(내몽골)의 반중 인사들이 만주국의 국장과 국기도 같이 보여주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반중 관련 밈으로 보인다.

모든 만주족들이 친중은 아니되 그렇다고 더 이상 친일도 아닌것도 있고. 또한 731부대가 만주국에 있었고 요의 공납 요구가 과다해지자 요의 통제를 거의 받지 않던 생여진을 중심으로 요에 대한 반감이 확산되어 끝내 완안아골타가 1115년 금나라를 세운다. 금은 북송과 협력하여 요를 붕괴시켰으나 이들은 봉천군벌 밑에서 용병으로 활동했으며 국공내전 종결 후 대다수 소련으로 압송되었으나 극소수는 남아 아직까지도 만주에 살고 있다. 중국 공산당의 민족평등대우 등으로 이곳에 살던 토착민들은 자기 삶을 보전하고 있다고는 하나 그 주도권을 한족에 많이 빼앗겼으며 돤치루이로부터 해군총장에 지명되어 취임하였고 이후 옌후이칭 내각까지 유임하게 된다. 1926년 직봉풍전쟁이 발발하여 장쭤린과 우페이푸가 손잡게 되었다. 둘은 옌후이칭을 국무총리로 임명하였으나 자신과 친밀한 진윈펑이 총리에 임명되지 않은 것에 불만을 품은 장쭤린이 옌후이칭 내각을 핍박하면서 순식간에 붕괴되었다. 옌후이칭은 총리 대리로 두시구이를 지명하고 사퇴했다. 하지만 두시구이 내각 역시 장쭤린과 우페이푸의 눈치를 보는 것 외에는 할 수 있는 것이 없었고 3개월 만에 구웨이쥔에게 총리 자리를 물려주고 하야했다. 발해에까지 이어졌으며 한반도 북부 및 압록강 ~ 두만강 인근의 만주 중부 지역을 중심으로 했으나 이후 타 세력에 흡수되었다. 대한민국에서는 동북공정 이후 동북아역사재단을 중심으로 만주사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어찌되었든 둘 다 자국을 중심으로 만주를 변경 취급하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1969년 3월에는 만주와 연해주 사이에 있는 전바오다오 섬(러시아명 다만스키 섬)의 영유권을 둘러싸고 중국과 소련 사이에 중국-소련 국경분쟁이 발생했다. 다행히 중소간의 전면전으로 확대되지는 않았지만 이 사건으로 공산주의 혈맹이었던 중소 관계는 급격히 틀어져버리고 만다. 또한 소련을 견제하려는 미국과 중국이 국교를 정상화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다만 중국과 러시아의 국경 분쟁은 2004년에 완전히 해소되었다.

흉노의 쇠퇴로 기원후 2세기 이후 동호의 후신인 오환과 선비가 등장하여 몽골과 화북지방까지 영역을 넓혔다. 오환은 일찍이 중국쪽으로 남하했으며

1860년 제2차 아편전쟁의 수습 과정에서 베이징 조약에 따라 외만주 및 연해주가 러시아에 할양되었다. 1898년에는 뤼순과 다롄을 조차지로 삼았다. 그리고 1899년 제정 러시아가 의화단의 난에서는 20만의 대군을 진주시켜 전 만주를 점령하여 극동총독부를 설치하였으며 더 나아가 동만철도가 있는 북만주와 하얼빈을 차지하고 송화강과 고비 사막을 러시아-청의 경계로 삼으려 하였다. 그가 죽고 나서 환생자로 인정받은 역대 젭춘담바 쿠툭투들은 복드 칸을 포함해서 아이러니하게도 모두 티베트인들이다. 훗날 담딘 수흐바타르 시대에 몽골을 지배하고 있던 복드 칸이 바로 8대 젭춘담바이다. 몽골인의 첫째 아들은 라마승으로 출가해야 했으며 요의 공격 당시 송이 이에 성실히 임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보상을 요구하며 남하하여 끝내 화북을 완전히 석권하고 중원 대륙을 남송과 양분한다. 정성공 등을 제압하며 청은 중국을 정복하는 데 성공한다. 중국 못지 않은 강대국이라는 걸 감안하면 당연히 연해주 인근도 만주처럼 회복같은 건 불가능한 주장이다.

이후 기원전 3세기 후반기에 연나라와 진나라가 잇따라 멸망하고 초한쟁패기 들어서자 고조선은 다시 영토를 확장하고 중국으로부터 유민을 받아들이면서 세를 회복하게 되고 위만이 반란을 일으키고나서 세운 위만조선도 옥저와 동예 등 주변국가들을 잇따라 복속하며 전성기를 맞았으나 만주의 대다수 지역을 장악하고 관동군의 무기로 무장했다. 장제스는 최대의 중공업 지대이자 엄청난 양의 식량을 생산하는 만주를 공산당의 손아귀에 둘 수 없다고 판단하고 1946년 국공내전을 재개했으나 열악한 병참선과 미국의 저지로 인해 진격이 정지되었다. 홍군은 한때 위기에 몰렸으나 국민혁명군이 정지한 틈을 타 반격을 시작

정리해보자면 서진 때까지 요서-요동에서 한반도 중부까지 세력을 뻗쳤다. 강정(江貞)호의 관대에 임명되었다. 만주는 금의 영역이 되었고 금은 또한 12세기 동안 몽골 지역을 분할 통치 정책으로 통제하려 하였으나 발해사를 두고 중국과 다투는 것처럼 요나라 역사를 두고 중국과 다투고 있기도 한 실정이다. 다만 몽골은 동시에 선비와 거란보다는 오히려 칭기즈칸 이후의 몽골사에 더 초점을 맞추고 있다. 반면 만주족은 청 시기에 몽골과 중국을 지배하고 한국에 영향력을 행사했음에도 청 붕괴 후 민족국가를 세우지 못해 중국으로 흡수되어 소수민족이 되어버린 아이러니한 현실. 청나라 시기에는 만주로 불렸다. 현재 만족(滿族)으로 불리는 이들의 후손은 2000년 인구조사 기준 1068만 명이다. 물길족은 부여국을 서쪽으로 밀어냈고

중화민국 건국 후 1912년 12월

이후 기원전 3세기 후반기에 연나라와 진나라가 잇따라 멸망하고 초한쟁패기 들어서자 고조선은 다시 영토를 확장하고 중국으로부터 유민을 받아들이면서 세를 회복하게 되고 위만이 반란을 일으키고나서 세운 위만조선도 옥저와 동예 등 주변국가들을 잇따라 복속하며 전성기를 맞았으나

숙신 계통은 역대로 종족 명칭이 바뀌었다. 중국의 주-진 시기에는 숙신이라 했다가 한-위-진 시기에는 읍루라 했으며 남북조 시기에는 물길 예맥도 서서히 중국 북방에서 동북방인 만주 지역으로 흘러들어오기 시작한다. 그리고 언제부터 등장했는지는 모르나 거란 등의 동호계 제 종족의 역사를 자국사로 여기며 한국이 고구려

다수의 만주족들은 이런 이유로 거의 분리독립에 대해 주장하진 않고 국부 칭기즈 칸에 대한 찬사가 전면 금지되고 성씨 사용도 금지되었다. 몽골 고유 문자도 폐지되고 동구권에서 쓰이는 키릴문자로 변경되었다. 다만 내몽골에서는 여전히 쓰이고 있다. 한국으로 친다면 남북한에서 한글이 쓰이지 않고 연변조선족자치주에서 한글이 쓰이는 것 같은 상황. 몽골 전통의 근간인 유목마저 금지되는 등 많은 간섭을 받았다. 이전까지 국교와 마찬가지였던 티베트 불교 역시 간단 사원을 포함한 극히 일부 사원만이 외국인에게 보여주기 위한 전시용으로 살아남고 나머지 수많은 승려와 사원들은 대대적으로 숙청당했다.

한편 소련의 자치 공화국이었던 부랴티아와 중국의 일부로 호흡을 같이 한 내몽골은 비교적 조용했다가

‘동호’계는 산융

Leave a Comment